Lim Chang Jung - 십삼월 (Never Ending) Lyrics

Post a Comment


[Album] 십삼월
Artist: 임창정 (Lim Chang Jung)
Genre: Ballad
Release Date: 2019.09.06

Lyricist: 임창정
Composer: 임창정, 멧돼지
Arranger: 임창정, 멧돼지


Romanization
geu yeoniniran geo urin an haneun geonga bwa
geu sewore jun i maeum yeotae molla geureon geot gata
maeil heulleoganeun sutjaga damcheoreom ssa-imyeon
geudael bol su eopseo noheul su isseulkka

eonjejjeum i sarangi cheo-eum tae-eonanneunji
naman ara jeongmal neomuhae jeongmal
sure chwihae ulgo inneun geudael wirohamyeo
geotdaga deureobeorin nasseon geu ireum

da geureon geonyago nado ttokgateun geonyago
ani nan dareudago hal geoya
geudael gajin geuga anini
maeil ssa-yeoganeun sutjaga dami dwaebeorimyeon
geudael bol su eopseo noheul su isseulkka

eonjejjeum i sarangi cheo-eum tae-eonanneunji
naman ara jeongmal neomuhae jeongmal
sure chwihae nal bulleodo daedaphal su eopseo
geotdaga deureobeorin ireum naega anira
dasi eoje ildeureul mureoon
geudae-ege geujeo eojewa nan gatayo

eonjejjeum i sarangi cheo-eum tae-eonanneunji
naman ara jeongmal neomuhae jeongmal geudaen naege wae
sure chwihae ulgo inneun geudael wirohamyeo
geotdaga deureobeorin nasseon geu ireum



Hangul
그 연인이란 거 우린 안 하는 건가 봐
그 세월에 준 이 마음 여태 몰라 그런 것 같아
매일 흘러가는 숫자가 담처럼 쌓이면
그댈 볼 수 없어 놓을 수 있을까

언제쯤 이 사랑이 처음 태어났는지
나만 알아 정말 너무해 정말
술에 취해 울고 있는 그댈 위로하며
걷다가 들어버린 낯선 그 이름

다 그런 거냐고 나도 똑같은 거냐고
아니 난 다르다고 할 거야
그댈 가진 그가 아니니
매일 쌓여가는 숫자가 담이 돼버리면
그댈 볼 수 없어 놓을 수 있을까

언제쯤 이 사랑이 처음 태어났는지
나만 알아 정말 너무해 정말
술에 취해 날 불러도 대답할 수 없어
걷다가 들어버린 이름 내가 아니라
다시 어제 일들을 물어온
그대에게 그저 어제와 난 같아요

언제쯤 이 사랑이 처음 태어났는지
나만 알아 정말 너무해 정말 그댄 내게 왜
술에 취해 울고 있는 그댈 위로하며
걷다가 들어버린 낯선 그 이름

English Translation
N/A

Hangul by Genie Music
Romanized by K-Lyrics For You
English Translation by N/A

Related Posts

Post a Comment

Subscribe Our 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