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g Min - Twenty One, Me and You (스물한살 그때) Lyrics


스물한살 그때

소확행 (Nearby)
Artist: 정민 (Jeong Min)
Genre: Ballad
Release Date: 2019.06.19

Lyricist: 정민
Composer: 정민, 권박사, SWEETUNE
Arranger: 권박사


Romanization
oraenmane chajawa bon neoui jip ap golmok
modeun ge da byeonhaetdago saenggakhaenneunde

neol baraedajudeon giri jjapgeman neukkideon
aswiwoseo son mot noko insaga sireotdeon

geuttaeui uriga saenggagi nal ttaemyeon
aekkujeun haneulman bodaga

ajik naneun sarangi seotulgo
ajikkkaji sesangeul moreujyo
eoreuni doemyeon naajil geora mideotjyo
apeum sangcheodeuri mudyeojyeoseo
apeun gieokdeuri gomapge saenggagi nadeora
seumulhan sal geuttaeui neowa na

uri apeun gyejeoldeuri ijhyeojyeo gal ttaejjeum
neon eotteoke jinaeneunji gunggeumhaejyeosseotji

geuttaeui geu bami saenggagi nal ttaemyeon
gakkeumssik nun gama bogon hae

ajik naneun sarangi seotulgo
ajik-kkaji sesangeul moreujyo
eoreuni doemyeon naajil geora mideotjyo
apeum sangcheodeuri mudyeojyeoseo
apeun gieokdeuri gomapge saenggagi nadeora
seumulhan sal geuttae uri

sigani jinamyeon urin deo seonmyeonghaejigetji
neomu apeugo eoryeosseotdeon geuttae neowa na

apeum sangcheodeuri mudyeojyeoseo
apeun gieokdeuri gomapge saenggagi nadeora
seumulhan sal geuttaeui neowa na

Hangul
오랜만에 찾아와 본 너의 집 앞 골목
모든 게 다 변했다고 생각했는데

널 바래다주던 길이 짧게만 느끼던
아쉬워서 손 못 놓고 인사가 싫었던

그때의 우리가 생각이 날 때면
애꿎은 하늘만 보다가

아직 나는 사랑이 서툴고
아직까지 세상을 모르죠
어른이 되면 나아질 거라 믿었죠
아픔 상처들이 무뎌져서
아픈 기억들이 고맙게 생각이 나더라
스물한 살 그때의 너와 나

우리 아픈 계절들이 잊혀져 갈 때쯤
넌 어떻게 지내는지 궁금해졌었지

그때의 그 밤이 생각이 날 때면
가끔씩 눈 감아 보곤 해

아직 나는 사랑이 서툴고
아직까지 세상을 모르죠
어른이 되면 나아질 거라 믿었죠
아픔 상처들이 무뎌져서
아픈 기억들이 고맙게 생각이 나더라
스물한 살 그때 우리

시간이 지나면 우린 더 선명해지겠지
너무 아프고 어렸었던 그때 너와 나

아픔 상처들이 무뎌져서
아픈 기억들이 고맙게 생각이 나더라
스물한 살 그때의 너와 나

English Translation
n/a

Hangul by Genie Music
Romanization by K-Lyrics For You
English Translation by n/a

Related Posts

Post a Comment

Subscribe Our 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