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g Seung Hwan – Ongnyeon-dong (옥련동) Lyrics


Jung Seung Hwan – Ongnyeon-dong (옥련동) Lyrics

안녕, 나의 우주
Artist : 정승환 (Jung Seung Hwan)
Genre : Ballad
Release Date : 2019.04.18

Lyricist : 정승환
Composer : 권영찬, 정승환
Arranger : 권영찬, 유희열

Romanization
cheoreopsi ttwinoldeon eoril jeok nae dongne
itgo itdeon gil dasi geonneunda
nachigeun geune wi heungmeonji mudeun
kkoma hanaga bangaun deut naege son heundeunda

kkeuteopsi nopdeon yukgyoui gyedandeureun
eonje ireoke najajin geolkka
jip ape noriteoga sesang jeonbuyeotdeon neon
jigeumeun eodiseo eotteon kkumeul kkugo isseulkka

hakgyoreul machigo jibe oneun nuna
bamneutdorok urin eommal gidarida
eoneusae geudaero jamdeureodo
achimi omyeon eomma pume angyeo isseotji

hakgyo ap sageori bunsikjip apen
nachigeun gyobok useumsori da geudaeroya

urideulmanui bimiri damgin geori
hamkke jeogeotdeon nakseodeulkkaji
bappeuge saneun dongan musimhi ijeobeoryeodo
geuttaeui urineun namgimeopsi yeogie isseo

dongneui bulbichi hanadul kkeojigo
naneun dasi nae meon jibeuro gane
eonje tto igose oljin mollado
naui maeumen meolji ana yeogi isseo
kkeojiji aneul ongnyeondong uri jip

Hangul
철없이 뛰놀던 어릴 적 내 동네
잊고 있던 길 다시 걷는다
낯익은 그네 위 흙먼지 묻은
꼬마 하나가 반가운 듯 내게 손 흔든다

끝없이 높던 육교의 계단들은
언제 이렇게 낮아진 걸까
집 앞에 놀이터가 세상 전부였던 넌
지금은 어디서 어떤 꿈을 꾸고 있을까

학교를 마치고 집에 오는 누나
밤늦도록 우린 엄말 기다리다
어느새 그대로 잠들어도
아침이 오면 엄마 품에 안겨 있었지

학교 앞 사거리 분식집 앞엔
낯익은 교복 웃음소리 다 그대로야

우리들만의 비밀이 담긴 거리
함께 적었던 낙서들까지
바쁘게 사는 동안 무심히 잊어버려도
그때의 우리는 남김없이 여기에 있어

동네의 불빛이 하나둘 꺼지고
나는 다시 내 먼 집으로 가네
언제 또 이곳에 올진 몰라도
나의 마음엔 멀지 않아 여기 있어
꺼지지 않을 옥련동 우리 집

English Translation


Hangul by Genie
Romanization by K-Lyrics For You
English Translation by

Related Posts

Post a Comment

Subscribe Our Newsletter